2017년 11월 19일. OIST에서 Science Festival가 열렸다. 일종의 Open Campus같은 것인데, KAIST에서 하던 Open Campus랑은 많이 달랐다. (OIST가 KAIST보다 훨씬 규모가 작아서 그런지) 행사 준비를 하고 진행을 하면서, 학교측에서 행사 관리/운영을 되게 잘하는구나 하고 느꼈다. 그리고 OIST는 이런 류의 행사 - 학교라는 울타리 안에서 진행되던 연구를 울타리 밖의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기회 - 를 소중히 여기는 듯 하였다. 그 점은 나도 극히 동감.

Continue reading

2017년 11월 28일. Pfeifer 교수님이 OIST를 방문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맞다. 바로 그 유명한 책 “How the Body Shapes the Way We Think”의 저자! 무려 자신의 Wikipedia 페이지가 있는 인물이다! Respect!

Kenji Doya 교수님의 연구실을 방문하고 세미나를 한건데,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참여할 수 있었다. 그리고 세미나 후엔 내 연구를 간략히 소개해드리는 기회도 얻었다. 시간에 쫓겨서 자세히 소개는 못해드렸지만, 그래도 embodied cognition approach로 연구를 소개하니 잘 들어주신듯 하다.

아래는 Pfeifer 교수님의 세미나 중 메모한 내용을 정리..그냥 올린 것이다. 전반적으로 Soft Robotics의 중요성을 설파하고 가셨다. Soft Robotics라는 저널도 소개하고 가셨는데, 오늘 (2018년 1월 10일) 확인해보니, Impact Factor가 무려 8.649!!!! 로보틱스에서 이런 Impact Factor는 처음 본다.. 교수님의 세미나 내용 (키워드 위주)과 중간중간에 든 나의 의문점들을 나중에 까먹지 않기 위해서 일단 올려 본다.

Continue reading

오키나와에 살기 위해서 필수 품목 중 하나가 자동차인듯 하다. 특히 내가 살고 있는 온나촌 (Onna-son)은 섬의 거의 중앙에 위치해 있는데, 차가 없이는 아무것도 할수 없다. 물론 대중교통도 있다고 하지만, 배차간격이랑 운행시간을 생각해보면 대중교통이용도 자유롭지 못하고, OIST에서 제공하는 셔틀버스는 늦은 주중 저녁과 주말엔 운영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오키나와 오기 전부터) 자동차를 사기로 결심했다.

Continue reading

2017년 9월 1일부로 지도교수님께서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OIST (Okinwaw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로 이직을 하게 되었다.. 박사과정 5년차에 접어드는 이 때에.. ㅠㅠ

진행하던 연구를 포기하고, 다른 연구실로 가기 여의치 않은 상황이었고, 그리고 견학차 가본 OIST.. 솔직히 학교가 너무 멋있었다… 아름다운 해변에서 걸어서 5~10분거리.. (제사보다 제삿밥에 더 관심)
Continue reading

  • page 1 of 1
Author's picture

Jungsik Hwang

황중식, 물결, mulkkyul, PhD Student@KAIST, SRS@OIST


PhD Student@KAIST,SRS@OIST


Okinawa/Japan